두번째의 나

the2ndme.egloos.com

포토로그



작년 이맘때 생각 #38 - 성급함은 성급함을 또 부르고 마음정리

빨리 입사해서 자리잡겠다는 선택은
수습 탈락이라는 끔찍한 결과를 낳았다.
이 회사에 입사해도 좋을지,
언제 들어가는 게 좋을지
차분하게 충분히 생각해봐야 했다.
그러지 않고 성급하게 내린 결정은
무서운 결과로 이어지고 말았다.

수습 탈락 통보를 받은 후
다른 회사를 찾아야 한다는
압박감에 시달렸다.
빨리 새 직장을 찾아야
경력의 공백을 막을 수 있다고
생각했기 때문이었다.
다행히도 작년 1월에
한 비영리 회사로부터
합격 통보를 받을 수 있었다.
이 회사에 대해 아직 이야기하지 않았지만,
거기에 가겠다는 결정 또한 성급했다.
거기에서도 수습 탈락이라는
안 좋은 결과를 또 받아 들여야 했다.
성급함은 성급함을 또 부르는 것을
그 당시에는 몰랐다.
지금에야 돌아보니 그것을 뒤늦게
깨달을 수 있었다.

1 2 3 4 5 6 7 8 9 10 다음